비누처럼 (Like a Soap)


전화기 너머 넌 화가 나 있지 그 자식 대체 무슨 말을 한 건지
넌 한참 싸운 얘기를 털고선 조금은 후련해진 건지 웃어

정말 평범한 목요일 밤 난 언제나처럼 전화를 붙잡고
너의 가장 편한 친구 정도로 그래 가장 가까운 어디쯤에 비누처럼 자릴 채워

Ah 마음이 아파 Oh Why 왜 못 보는 거야
너의 작은 방, 네 맘 속에 가장 특별한 구석, 거기에 앉고 싶어
Ah 너만 보는데 Oh Why 왜 아직 몰라
더 이상 존재감 없는 하얀 비누처럼 놓여 있기는 싫어

여긴 이렇게 속 타는데 넌 하품까지 섞인 목소리
난 오늘도 영 못 잠들겠는데 너는 “안녕 잘자” 그렇게 말해 꿈 속에도 보고 싶어

Ah 마음이 아파 Oh Why 왜 못 보는 거야
너의 작은 방, 네 맘 속에 가장 특별한 구석, 거기에 앉고 싶어
Ah 너만 보는데 Oh Why 왜 아직 몰라
더 이상 존재감 없는 하얀 비누처럼 놓여 있기는 싫어

점점 굳어 가나 봐 내 맘이 조각나나 봐
이렇게 지내다간 정말 우리 안돼 이젠 기다릴 수 없어

Ah 마음이 아파 Oh Why 왜 못 보는 거야
너의 작은 방, 네 맘 속에 가장 특별한 구석, 거기에 앉고 싶어
Ah 너만 보는데 Oh Why 왜 아직 몰라
더 이상 존재감 없는 하얀 비누처럼 놓여 있기는 싫어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