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백 (Confession) – Changmin


어둠이 걷히고 희미한 조명이
하나 둘 꺼지던 조금 차가웠던 새벽
너무 늦었다고 보채는 너를 보며
일부러 멀리 돌아갔던 익숙했던 길단 한 번도 너 없는 내가 될 거라
잠시라도 생각 못했어
언젠가는 시간이 흐르면 아무 일 없었듯이
기억하지 못하고 다 잊혀지겠지

아직도 가끔씩 처음 내게 다가와
입 맞추던 널 잊지 못해 찾아가는 길
어쩌다 우연히 넌 그곳을 걷게 되면
잠시 멈춰 웃어 넘기고 가던 길을 재촉할까

한 번도 너 없는 내가 될 거라
잠시라도 생각 못했어
언젠가는 시간이 흐르면 아무 일 없었듯이
기억하지 못하고 다 잊혀지겠지

남자답게 말하지 못한 수줍었던 나의 고백에
조용히 나에게 다가와서 기대오던 네가
너무 그리워 다시 돌아가고 싶어

영원이라 믿었던 전부였던 널
그리 쉽게 지울 순 없어
언젠가는 시간이 흐르면
오래된 일기처럼 잠시나마 미소 짓고 마는
열병이었다고 추억하며 난 살 수 있을까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